로고

2025년부터 민원실 서류에 인적사항 자동 입력…‘디지털민원실’ 도입

간편 인증으로 수기입력 불편 해소…인공지능 음성입력 등 편의 갖춰

밥상 | 기사입력 2023/10/31 [20:02]

2025년부터 민원실 서류에 인적사항 자동 입력…‘디지털민원실’ 도입

간편 인증으로 수기입력 불편 해소…인공지능 음성입력 등 편의 갖춰

밥상 | 입력 : 2023/10/31 [20:02]

2025년부터 간편 인증을 거치면 이름, 주민번호, 주소 등 각종 민원서식의 필수 기재사항이 자동 입력된다.

 

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 민원실에 ‘디지털민원실’을 도입해 국민이 행정·공공기관에 방문하는 경우에도 쉽고 간편하게 민원·행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을 조성한다고 31일 밝혔다.

 

이에 민원실을 민원서식 자동채움과 인공지능 음성입력 등 편의기능을 갖춘 곳으로 개편하는데, ‘온라인 예약제’ 등 일부 기능은 민간앱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.

 

▲ 디지털민원실 예상도 (이미지=행정안전부 제공)  ©



현재 민원실에 직접 방문해 민원 서비스를 신청하려면 이름, 주민번호, 주소 등 기본 인적사항을 매번 기재해야 한다.

 

그러나 디지털민원실에서는 모바일 신분증, 지문 등 간편한 인증을 하면 민원서식 자동채움이 적용되고, 인공지능 음성입력과 같은 편의기능이 구비된다.

 

또한 정부24 기반의 무인창구를 설치해 즉시 발급·처리되는 간단한 민원은 시간·공간 제약 없이 신청할 수 있다.

 

행안부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디지털민원실 업무재설계 및 정보화 전략계획을 올해 완료하고, 현업 공무원 의견조사 절차를 거쳐 연차별 예산·이행과제를 포함한 중장기 계획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기로 했다.

 

아울러 방문민원 대기시간 최소화를 위해 온라인 예약제를 도입하고, 카카오톡이나 네이버 등 민간앱과 연계해 별도 앱 설치 없이 이용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.

 

신용식 행안부 공공서비스국장은 “디지털민원실은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성과를 민원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”이라며 “이용 편리한 방문민원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”고 강조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국가뉴스 많이 본 기사